백부장의 믿음 



누가복음 7:1-10

1 예수께서 모든 말씀을 백성에게 들려 주시기를 마치신 후에 가버나움으로 들어가시니라

2 어떤 백부장의 사랑하는 종이 병들어 죽게 되었더니

3 예수의 소문을 듣고 유대인의 장로 몇 사람을 예수께 보내어 오셔서 그 종을 구해 주시기를 청한지라

4 이에 그들이 예수께 나아와 간절히 구하여 이르되 이 일을 하시는 것이 이 사람에게는 합당하니이다

5 그가 우리 민족을 사랑하고 또한 우리를 위하여 회당을 지었나이다 하니

6 예수께서 함께 가실새 이에 그 집이 멀지 아니하여 백부장이 벗들을 보내어 이르되 주여 수고하시지 마옵소서 내 집에 들어오심을 나는 감당하지 못하겠나이다

7 그러므로 내가 주께 나아가기도 감당하지 못할 줄을 알았나이다 말씀만 하사 내 하인을 낫게 하소서

8 나도 남의 수하에 든 사람이요 내 아래에도 병사가 있으니 이더러 가라 하면 가고 저더러 오라 하면 오고 내 종더러 이것을 하라 하면 하나이다

9 예수께서 들으시고 그를 놀랍게 여겨 돌이키사 따르는 무리에게 이르시되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스라엘 중에서도 이만한 믿음은 만나보지 못하였노라 하시더라

10 보내었던 사람들이 집으로 돌아가 보매 종이 이미 나아 있었더라


예수님께서 칭찬했던 믿음을 가진 사람이 등장한다. 유대인이 아닌 이스라엘을 점령하고 있던 로마 군대의 백부장 이방인이었다. 예수님께서 ‘이스라엘 중에서도 이만한 믿음은 만나보지 못하였노라'라고 말씀하시며 그의 믿음을 칭찬하셨다. 


그는 이스라엘 사람이 아니었다. 이스라엘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 로마인이었다. 그렇다면 유대인도 아니었던 그가 어떻게 이스라엘인들도 갖지 못했던 예수님께서 칭찬하시는 믿음을 가지게 되었을까? 그리고 그는 어떤 믿음을 가지고 있었을까? 


요즘 믿음이 잘못 오해되어지고, 잘못된 가르침 속에서 하나님이 말씀하시는 믿음이 아닌 잘못된 믿음을 가지고 엉뚱한 길로 걸어가며 본인은 좋은 믿음을 가지고 신앙생활을 잘한다는 착각 속에 살아가는 엉뚱한 신앙이들이 많다. 


그래서 성경 속에서 말씀하시는 믿음의 의미를 올바르게 깨달을 때 우리는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믿음의 삶을 살아 낼 수 있다.


그러므로 백부장의 믿음의 모습을 통해 오늘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가르침을 깨닫고 참 믿음의 의미를 되새기어 보면 좋겠다.   


백부장은 어떻게 믿음을 가지게 되었을까? 우선 유대인의 장로들이 예수님께 백부장에 대해 소개하는 내용을 보자.   ‘그가 우리 민족을 사랑하고', ‘우리를 위하여 회당을 지었나니'라고 소개하고 있다. 

 

우선 한가지 생각해 볼 수 있는 것은 그 로마 백부장이 이스라엘  땅에 있었다는 것이다. 그가 이스라엘  땅에서 백부장의 직분을 수행하면서 유대인들을 접촉하게 되었고 자연스럽게 회당을 통해 하나님을 알게 되었을 가능성이다. 


그러므로 믿음은 들음에서 나며 들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말미암았느니라 (롬10:17)


믿음은 들음으로 난다고 로마서에서 하나님은 말씀하신다. 그는 회당을 통해서 율법을 듣게 되었고 하나님을 믿게 되었을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백부장이 이스라엘 백석을 사랑하며 회당을 지을 이유가 없었을 것이다.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는 사람이 굳이 회당을 지을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그는 이방이었지만 하나님의 은혜로 하나님을 듣고 믿게 되었고 그는 유대인들을 사랑하며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으로 회당을 지었다고 추론해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것이 너무나 중요하다. 말씀을 듣지 않고서는 믿음이 자랄 수 없다. 교회를 오래 다녔어도 믿음이 자라지 않는 사람들은 대부분이 말씀과 교제하지 않는 사람들이다. 말씀을 통해서 하나님을 만나고 하나님과 교제하기 때문이다. 말씀이 곧 하나님이시기 때문이다.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 (요1:1)  


그렇다면 믿음의 내용이 무엇인가?  예수님께서 왜 백부장의 믿음을 칭찬하셨던 것일까?  믿음은 결국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고백하는 것이다. 백부장은 바로 그 믿음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믿음은 사건이나 능력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 믿음은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고백하는 것이다’. 


성령의 도움심을 입어 말씀을 통해 하나님께서 누구이신지를 깨달아가게 된다. 말씀을 모르면 하나님을 알 수 없다. 오직 말씀을 통해 하나님께서 누구이신지를 알아가게 되고, 그 분을 알아갈 수록 그분께서 우리를 어떻게 사랑하시는가를 깨닫게 되고, 하나님의 사랑을 깨달아 갈수록 하나님을 더욱 신뢰하고 하나님만을 바라보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결국에는 하나님의 거룩하심과 위대하심 앞에서 무릎을 꿇고 겸손한 마음으로 그분을 경외하며 참으로 예배하게 되는 것이다. 


백부장은 그 믿음을 가지고 있었다. ‘내 집에 들어오심을 나는 감당하지 못하겠나이다’ 라고 유대 장로들에게 전하는 백부장의 말은  예수님이 하나님이심을  알고 그분의 전능하심 앞에서 감히 하나님의 영광을 감당할 수 없다고 고백하는 것이다.  


백부장의 믿음의 고백과 그 속에 담겨진 내용은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인정하고 고백했던 것이다. 믿음의 대상은 하나님인 것이다. 믿음으로 능력이나 기적을 일으키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는 믿음을 우리에게 선물로 주셔서 죄인되었던 우리들을 씻으시고 정결케 하사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알게 하시는 것이다. 


구약에서 등장하는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의 선택된 백성이었지만 하나님을 믿지 않았다. 광야를 지날 때도, 사사 시대를 살면서도, 그들이 원했던 왕을 세워 살면서도, 선지자들의 말씀을 들으면서도 그들은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믿지 않았다. 늘 불신앙의 삶으로 살아간다.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11:6)


그러므로 믿음은 하나님은 살아계시고 전능하시고 모든 만물을 다스리시며 우리를 구원하시는 분이심을 알고 그분을 하나님으로 고백하는 것이다. 이 참 믿음이 우리 안에 주어질 때 다윗과 같이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시27:4)


고백하며 하나님만을 바라보며 경외하며 순종하는 참예배를 드리는 예배자로 서게 될 것이다. 


지금 내가 아는 믿음은 무엇인가? 기적이나 일으키며 내가 원하는 것을 이루는 도구인가? 아니면 전능하신 하나님을 바라보며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인정하며 그 분이 나의 구원자이시며 나의 안에서 선한 일을 행하시며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거룩한 사람으로 만들어 가시는 나의 가장 좋은 아버지심을 고백하는 믿음인가?


지금 이 시대에는 거짓된 믿음을 외치며 사람들을 미혹하는 잘못된 가르침들이 너무나 많다. 그러므로 이 잘못된 믿음의 가르침을 받은 사람들은 무엇을 믿는지도 모르면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하니 믿음대로 다 이루어질지어다'라는 엉뚱한 소리를 외쳐대며 결국에는 그럴듯하게 포장된 세상의 것을 위해 잘못된 믿음의 열심을 내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선물로 주신 ‘믿음’의 참 뜻을 깨닫고 이 마지막 시대에 참믿음의 삶을 살아내는 성도들이 세워지면 좋겠다.